본문 바로가기

분류없음

2019년도 현대 대중적인 차 아반떼 파악하기

2019년도 현대에서 아반떼를 출시 하였다. 아반떼의 출시 가격은 1,404~2,454만원이다. 신형 아반떼의 경우 중고가는 아직 미정이다. 연비는 대략 10.6~17.8km/l정도 이며 디젤과가솔린그리고 LPG까지 출시 하였다. 모델로는 1.6가솔린과 1.6LPi 그리고 1.6디젤이다. 각각의 배기량과 최대출력 가격을 파악해 보겠다. 1.6가솔린의 경우 1,598cc의 배기량을 가지고 있으며 최대출력은 123hp이고 연비는 대략적으로14.0~15.2km/l 이다 가장 관심이 많은 가격면으로는 1,404~2,214만원으로 추정된다. 두번째 1.6LPi 의 경우는 배기량은 1,591cc이고 최대출력은 120hp이며 연비는 10.6km/l이다 가격은 대략적으로 1,617~1,861만원이다. 세번째종류인 1.6디젤의 경우 배기량은 1,582cc 이고 최대출력은 136hp이다 연비는 세개의 종류중 제일 높은 17.8km/l 이고 출시가격은 1,796~2,454만원정도 이다. 

이번에 출시된 아반떼는 확 바뀐 외관의 모습 디자인으로 우리 모두를 놀라게 하고 큰 이슈를 가져왔다. 좋아하는 사람과 싫어하는 사람은 확실히 나뉘어지겠지만 저번에 아반떼와는 완전 다른모습을 하고 있어 매우 놀랍다. 아반떼가 출시 된지 3만의 시간만 흘렀는데 이렇게 발전한것 또한 놀라운 일이다. 우리 주변에 많은 인기있는 차량의 경우 대부분 전에 차들에서 약간의 디자인과 디테일부분에서만 변형되는 경우가 많다. 외제차의 경우에서도 많이 볼수 있는 현상이다. 이전에 나온 아반떼의 판매량이 좋은 편이 아니라서 이렇게 확 바뀐거 같다. 좋은 편이 아니라도 아반떼는 우리나라에서 대중적인 차는 확실하다. 우리나라의 준중형의 차들과 비교하면 이번에 나온 아반떼와 경쟁할 차들은 없다고 생각한다. 아반떼하면 가장 많이 비교하는 대표적인차는 k3일것이다. 하지만 이번에 아반떼는 작정을 하고 나왔고 아반떼의 경쟁상대는 오직 아반떼라는 말도 하여 아주 기대된다. 아반떼는 많은 발전과 투자로 이제 준중형차들과 비교하느느 것이 아니라 우리나라의 SUV라고 할수 있다. 현대차의 경우에는 최신의 반영하는 강하고 인상깊은 디자인으로 브랜드와 차량의 이미지를 바뀌려고 하고 있다. 신형 아반떼가 그중 하나이다.

신형 아반떼의 경우 젊고 역동적인 모습이면서 에리라고 날쎈 분위기를 강조하는데 초점을 두었다.

그릴부터 시작하여 해드램프 앞쪽전면부의 현대 마크까지 구성을 바꾸어 시원하면서도 경쾌한 이미지를 연출시켰다.

뒷부분의 경우에도 기존 번호판을 아래로 내리면서 트럼프의 덮게 모양까지 완전 수정하였다. 범퍼 하단의 장식은 가로지르는 느낌의 장식으로 디자인 하면서 스포티한 이미지를 준다, 아반떼의 경우 이번에는 실내에 항공 이미지를 살렸다. 이전 구조를 아에전부 수정한 것은 아니지만 디테일쪽의 입체감을 더 주는 쪽을 선택한것이다, 주행감에서는 구형의 아반떼보다는 확실히 탄탄하며 안정적인 느낌을 주고 성인 3명이 타도 전부다 안정감을 느끼며 불안해 하거나 불편해 하지 않았다. 그리고 최고출력이 전보다 떨어져서 별로일거라고 생각하지만 떨어지긴 커녕 오히려 더 여유롭고 안정적인 느낌을 받는다. 소음도 대체적으로 잘 억제하여 소음없이 운전하기 편리하게 되었다,  그리고 우리 고객님들는 새로워진 디자인으로 인해 신선함을 느껴서 기어비를 조절하고 부싱류를 바꿨다는 체감을 많이 불편해 하지 않는다.

아반떼의 신차 정말 기대해볼만 하다.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준중형이라고 하면 아반뗀는 항상 순위안에 들어가고 일반 도로만 주행해봐도 아반떼는 많이 보인다. 더욱더 많이 발전한 아반떼 정말 기대 해 볼만 하다.

                                                                                2019년 신형 아반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