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없음

제네시스 2019년도 중형 G70모델 너무 기대되요

 

                                                                               2019년 제네시스 G70모델차량 


2019년 제네시스 에서 G70모델이 출시 되었습니다. 출시가격은 대략 3,701~5,473만원이며 연비는 8.6~15.2km/l 정도이며 연료로는 디젤과 가솔린이 나왔습니다. 자세히 살표보자면 모델명으로는 2.0가솔린 터보와 2.2디젤과 3.3가솔링 터보 스포츠가 있는데 하나하나 각각의 배기량과 연비, 가격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처음으로 2.0가솔린 터보의 경우 1,998cc의 배기량과 최대출력은  252~255hp 입니다. 연비의 경우에는 9.5~10.7km/l 이고 가격은 대략 3,701~4,477정도 입니다. 두번쨰로는 2.2디젤이며 배기량은 2,199cc이며 최대로 나가는 출력은 202hp 이며 연비는 13.5~15.2km/l 이고 출시가격은 대략 4,025~4,545만원입니다. 세번쨰로는 3.3가솔린 터보 스포츠는 배기량이 3,342cc이며 최대 출력은 370hp이며 연비는 8.6~9.0km/l이고 출시가격은 4,511~5,473만원입니다.

제네시스 G70의 주행하는 느낌은 물 미끄러 지듯 부드럽고 무척 튼튼하며 든든한 느낌이 든다. 코너쪽의 부분에서는 단단한느낌으로 버티지만 , 아주 거친 노면에서의 승차감은 아주 부드럽고 고급스럽다. 차량의 방향 조절하는 조향성도 휼룡하여 움직이는 몸놀림이 가볍다. 제네시스 G70는 깜짝 놀랄만한 운덩적인 감각 성능 을 갖추고 있다. 

지난 12월3일에 ,북미쪽에서 실시한 유명 자동차 메체에서 최고의 차량을 뽑는 올해의 가장 최고인 차에 제네시스 G70 3.3T가 뽑혔다.

우리나라 한국차에서는 최고의 일이고 자랑스러운 일이다. 올해에 가장 인기 있는차에 선정된 것은 아주 권위있는있는 차라는 의미라고  하는데 제네시스 G70이 선정된것이다. 그만큼 G70이 그만큼의 좋은 차일지 알아 보겠다.

제네시스 G70은 준중형 세단의 제품이다. 출시되고 얼마 되지 않았을때는 고급 브랜드라고 알려진 제네시스에 편안하고 안락한 중소형 세단으로만 인식했다. 그러나 차량의 시승감이나 디자인은 아주 놀라웠다.

제네시스 G70는 독일에서 많이 추구하는 안정적이고 편안한 주행과 승차감을 가지고 있다. 이점에서 현대의 차는 전과는 다르게 많이 달라지고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현대의 차는 2015년부터 고성능차을 개발하고 안전과내구와소음 그리고 차량시스템개발 모든것을 신경썼다.

그리고 외국의 유명 인사들을 모집하고 담담 부서에 배치하므로써 외제차에 뒤떨어지지않은 디자인과 성능을 만들려고 많은 노력을 했고 감각적인 디자인 모양의 차량을 많이 적용했다.

차량의 겉으로 볼경우 넚고 안정적인 디자인이구나 라고 생각이 들었다.

제네시스 G70의 경우 기존에 나온 제네시스와 비슷한 디자인을 활용하였다. 앞쪽부분에는 방패 모양의 크레스트그릴은 그물모양으로 디자인에 고급스러움과 웅장함을 주었다. 전조등 같은경우에는 LED를 풀로 장착하였으며 주간주행등 같은경우에는 제네시스 G70만의 독특함으로 디자인하였다. 자동차의 측면쪽 부분의기반은 후륭구동이지만 앞쪽 오버행은 짧지 않다. 보닛 부분에서는 길게 나왔다고 생각이 들수도 있지만 비율로 보면 적당하다. 창문쪽은 크롬디자인으로 이용하여 고급스러움을 주었고 캐릭터 라인은 부드러움으로 시작하여 후미등쪽부분의 위쪽으로 사라진다.

제네시스 G70의 루프 라인은 4도어 세단의 부드러운 라인을 사용하였다 . 차량의 어느부분하나 튀지않고 조화롭게 배치한것이다. 아주 휼룡한 선택이였다. 타이어의 경우에는 18인치의 타이어를 사용하였는데 비약한 타이어라고 느끼고 빈약한 것은 맞지만 승차감과 연비를 위해 모든것을 감안하고 선택한 타이어다. 여기서 제네시스 G70의경우에는 네개의 바퀴가 굴러가는 방식이기 때문에 자동차를 움직이는 힘 구동력부분에서는 충분할 것이다. 하지만 조금더 바퀴의 힐이 크면 좋겠다는 의견도 많이 나오고 있다. 뒷모습의 경우에는 엄청나게 입체적인 모습을 하고 있다.트렁크쪽은 위쪽으로 나오고 아래부분에 번호판을 장착하므로 볼륨있는 엉덩이 부분이 완성됐다. 제네시스 G70은 차체 자체는 작지만 다른차들에 비해 주목받고 존재감을 들어내기 위해 상하의 높이가 커졌다. 

제네시스 G70은 준준형차량이지만 차량의 뒷모습과 앞모습을 보여 무게감이 있어 보이고 강해 보인다.

실내부분에는 단순하게 배치하였고 대시보드는 깊숙하게 되어있다.깊게 들어간 대시보드는 측전방의 시야를 더 확보하는데 도움을 준다. 

제네시스 G70은 돌출형 인포테인먼트의 시스템을 활용하여 시야가 넓고 여기서 수평적인 디자인으로 차량을 더 넓고 쾌적해 보이는 효과를 준다.

제네시스 G70의 시승감에 대해 알아보겠다.  제네시스 G70의 경우 운적석에 착석하여 문을 닫는 느낌이 외제차를 타는 문의 닫힘소리가 느껴진다.여기서 현대의 노력을 엿볼수 있다. 

차량이 디젤이지만 소음은 많이 심하지는 않았다. 방음처리가 아주 휼룡하고 회전수가 낮아져 엔진소리는 거의 들리지 않는다. 아주 좋았던것은 제네시스 G70는 고속주행에서도 소리억제되는것이 아주 좋고 풍절음이 억제되는것이 아주 만족스럽다.

제네시스G70은 일반 세단자동차들에 비하면 무게가 많이 나간다.  그이유는 사륜구동이기 때문이다. 제동력부분에서는 무게에 비해 나쁜편은 아니다. 고속도로에서도 높은 속도에도 차가 흔들리는 느낌없이 정확하고 똑봐로 작동한다. 하지만 모두 다 만족하는 것은 아니다 브레이크의 조작감은 살짝 떨어진다. 하지만 제네시스 G70의 경우 스포츠 세단다운 움직임이 있어 연령층 구분없이 많이 선호 한다. 수입차를 선호하는 사람들의경우에도 제네시스 G70에 대해 큰 선호와 예전의 외제차에서만 찾을수 있는 외제차만의 장점들과 특징을 제네시스 G70에서도 체험할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