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없음

2019년 신세대 미남 스포티지 더 볼드






                                                                       2019년 통통튀는 신세대 미남 스포티지 더 볼드


우리 주변에서 보면 통통 튀는 사람들이나 친구들을 볼수 있다. 최신 유행에 맞게 치장하여 지나가는 이들이 한번씩 쳐다보게 되는경우가 있다. 이번에 소개할 기아의 스포티지 더 볼드가 딱 그런튀는 차량이다. 기아의 경우에는 차량의 인기를 이어가기 위해 차량의 나쁜점은 고치고 좀더 아름답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회사로 유명하다. 스포티지의 경우도 그런 과정을 거쳐 여전히 대중들의 인기있는 차량으로 꿋꿋히 자신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이다. 스포티지 더  볼드의 차량 겉을 보게되면 가장 많은 변화는 차량의 전면부 부분이다.전체적으로 차량의 폭을 넓이고 모서리 부분을 좀더 다듬어서 기아의 느낌을 살렸다. 안개등부분은 누가봐도 입체적으로 느낄것이다. 범퍼 쪽의 디자인도 여러조각을 디자인을 하여 차량의 강인함과 멋을 부렸다.측면에서는 휠의디자인을 다르게 디자인 하였다. 뒤쪽의 램프부분은 날씬하게 뺸것을볼수 있다.

부를 보게 되면 질감을 높이기 위해 노력한것을 볼수 있다. 원래의 스포티지의 경우에도 휼룡했지만 더 좋은 질감을 만들어 낸것이다. 스포티지 더 볼드의 포인트는 비대칭의 실개 이다. 운전자의중심으로 하여 비대칭의 구조의 레이아웃을 하고 있다.핸들의 경우에 예전과의 모양이 달라졌다. 좀 멋스러운 핸들을 사용하였다. 내비게이션의 경우에는 매우 깨끗하고 한눈에 잘보이게 디자인 구성을 잘하였다. 운전자의 마음을 이해하듯이 수납공간도 여유롭고 운전자가 편리하도록 구성하였다. 스포티지 더 볼드의 경우에는 우리나라에는 처음 시도한 홈투카 라는 것이 있다. 이것은 우리의 목소리로 차량의 제어가 가능한 기능을 이야기한다. 핸드폰에서 대중적인 어플의 경우에는 다 가능하다고 하니 아주 편리한 차량이 된것이다. 

혹시 이 글을 읽고 있는 분들중 시승감이 쭉쭉 잘나가고 운전하는 맛을 즐기시거나 속도를 즐기시는 분들은 R2.0을 추전한다. 차량을 운정하였을때 답답함은 커녕 신남과 속뚫림을 느끼실것이다. 정말 속도를 즐기시는 분들이에게 안성맞춤이다. 스포티지 더 볼드의 경우에는 차량이 나가는 힘이 쎄고 강하게 나가다 보니 소음적인 부분에서 아예 못느낀다고 이야기 할수는 없다. 하지만 우리가 많이 신경쓸 만큼의 소음은 아니다. 도로주행이거나 고속주행을 하다보면 차량이 흔들리는 느낌을 받을때가 있는데 스포티지 더 볼드의 경우에는 속도는 즐길수 있지만 차량의 흔들림은 전혀 없었다. 안전된 느낌의 주행이다.ADAS의 장치의 경우에는 다른 차량의 있는 기능들은 모두 들어가 있다.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충돌경과,고속도로 주행등 많은 기능들이 들어 있다.

이렇데 많은 기능들 사이에서 스포티지 더 볼드가 가장 핫했던 기능은 첨단주행 보조 기능이다. 첨단주행 보조 기능은 크루즈 컨트롤를 사용하게되면 차선은 유지하면서 앞차와의 간격까지 일정하게 조절하여 차량이 스스로 운전을 하는것이다. 운전자 에게 큰 도움이 된다. 기아의 경우에는 완성도의 경우도 이미 높다고 대중들에게 알려졌다. 하지만 100프로 안전하다고는 말하지 못하겠다. 속도가 50km/h이상이 되어야 활성화가 되기 때문에 속도의변화가 갑자기 50km/h 미만이 될경우 운전자는 주의를 해야한다. 이것만 제외한다면 도로의 특성마다 알아서 속도를 인식하고 속도제한 감식카메라 앞에서도 스스로 속도를 맞추어 주는 기능도 있다보니 운전자에게 편리한 차인것은 확실하다. 차량의가격은 대략 2,120~3,244만원이라고 한다.

나는 스포티지 더 볼드를 리뷰하면서의 나의 생각을 이야기 해보겠다. 스포티지라는 브랜드는 우리나라 국민들사이에서 한번쯤 다 들어볼정도로 인지도 있는건 확실하다. 더 볼드라는 차량을 새로 출시하여 더 많은 시스템을 보완하고 추가하여 차량의 상품성을 높인부분은 정말 휼룡하다고 생각이 든다. 우리나라의 차들과 겨루어 보면 뒤쳐진다는 생각은 전혀 하지 못하였다. 스포티지의 경우 항상 라이벌차량이라고 하면 대부분 투싼을 이야기 할것이다. 둘의 차량의 경우 닮은 점이 너무 많다. 스포티지가 이렇게 까지 성장한것은 기아의 노력도 있겠지만 투싼의 경쟁상대를 너무 잘만나서 서로 선의의 경쟁을 하고 있는 느낌을 받았다. 이번의 스포티지 더볼드의 차량은 확 바꾼 것도 아닌 은은히 조화를 잘 이해하고 대중들의 마음을 잘읽으면서 현재의 트랜드를 정확히 파악하여 만들었다. 그러다 보니 상품성을 높을수 밖에 없는거 같다. 

개인적인 나의 바램이지만 투싼과 앞으로 계속 선의의 경쟁을 하여 대중들이 보고 계속 경약하고 흥미로운 차들을 많이 생산해 주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