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없음

2019년 반전의차 폭스바겐 아테온

 



                                                                      2019년 반전의 연속 폭스바겐 아테온 




하나는 시시하다 동시에 여러가지를 할수 있는 차량을 대중들은 선호하고 원한다. 우리는 화장품 가게를 가보더라도 다 같은 색상의 립스틱인데 여자들은 하늘아래 똑같은 색은 없다고 이야기 한다. 그렇다 자동차 시장에서도 무수히 많은 자동차가 있지만 똑같은 디자인과 성능을 가지고 있는 차량은 없다. 예전의 자동차시장에서는 한정된 색상의 차들만 출시 되었다. 하지만 지금은 무수히 많은 색상의 차량이 나오고 있다. 빨간색의 차량만해도 색의 종류는 수도 없이 많다고 한다. 색만 종류가 많아진건가 생각할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 기능과 디자인조차 전부 세분화 되고 종류 또한 기대 이상으로 늘어났다. 이렇게 많은 자동차들 사이에 좋은 자동차를 구분해 내는것도 소비자의 능력이다. 능력을 향상 시키기 위해 우리는 차량들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아야 한다. 2019년 폭스바겐에서 출시한 폭스바겐 아테온은 세단 라인의 자동차이다. 세단으라고 차량을 구분해 놓았지만 세단은 세단인데 약간 기존의 세단이랑은 느낌이 다른 4도어 쿠페스타일이다. 폭스바겐 아테온의 경우에는 대중들은 전의 모델 CC의뒤를 이은 후속차량이라고 이야기를 하였지만 폭스바겐은 후속이 아닌 완전 새로운 모델이라고 이야기를 한다. 근데 정말 폭스바겐 아테온을 실제로 접하게 되면 폭스바겐의 이야기는 거짓이 아니고 사실이구나 라고 생각하게 된다. 전 모델인 CC의 차량의 경우 세단분위기의 차량을 디자인 하였다. 하지만 폭스바겐 아테온의 경우에는 세단이 아닌 패스트백 쿠페 처럼이미지를 구상하였다. 차량의 지붕에 선을 트렁크 부분까지 연결한것이다. 두 차량의 경우 가장 크게 차이나 가는것은 트렁크 부분이다. CC의 경우에는 트렁크가 철판쪽만 열고 닫히지만,아테온의경우에는 유리까지도 함께 열고 닫힌다.

폭스바겐 아테온의경우의 차량의 첫모습은 중형급의 크기를 가지고 있다. 큰 차량 즉 대형차량을 생산하지 않은 브랜드의 경우에는 중형의 차로 대형의 소비자를 많이 보완한다. 대형의 차량은 나이가 어느정도 있으시고 권위 있는 사람이많이 탄다는 섭입견이 있다. 하지만 폭스바겐의 경우 대형의 차량이 없어서 중형으로 보완을 한것인데, 나이가 어느정도 있고 권위 있는 사람을 타켓으로 만든 차량이라고 생각이 들지 않게 디자인 하였다. 

아테온의 경우 젊고 아주 힘차고 활발함이 차량에서 느껴진다. 세단의 새로운 등장인것이다. 아테온차량의 스타일을 정확히 표현하자면 날렵함이 적절한 단어이다. 자동차의 전문가들은 아테온을 보고 푹스바겐의 차량들중에 제일 멋진 디자인이라고 이야기한다. 그렇다이번 폭스바겐은 차량에 디자인에 많은 정성을 쏟았다. 아테온의 경우의 차량의 특성인 대중들중 타겟층을 정하여 출시한다. 아테온의 경우에도 스포츠 세단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은 관심을 갖을듯 싶다. 하지만 아테온의 내부는 가족들이 충분히 탑승 할만한 패밀리 차로도 딱이다. 대중성이 높다는 의미이다.

아테온 차량에 대해 '이건 무슨 차일까' 라고 복잡하게 생각하지 않아도 된다. 기존의 선입견을 모두 버리면 된다. 딱 한가지의 단어 '만족감 높은차'이것만 알아두면 된다. 정말 훈훈한 차이다.  아테온의 차량을 처음 접하게 되면 튀는 디자인이라는 알수 있다. 차량의옆쪽 사이드부분은 패스트백의형태를 가지고 있어 폭스바겐의 단순함을 잘표현하면서도 독착적이고 특이하다. 가장 눈이 많이 가는 부분은 차량의 앞부분이다. 그릴과 헤드램프부분이 일자로 배치하였고 가로줄안에 주간 주행등도 들어가 있고 그사이에 헤드램프까지 구성하였다. 어떻게 보면 너무 조잡스럽고 지저분하다라는 생각이 들수 있다. 하지만 은근 실제로 보다보면 튀지만 너무 단정하다. 아테온의 보고 스포츠세단이라고 오해하는 사람이 많다. 그만큼 왈기차고 힘이 있는 디자인이라는 것이다. 가로줄을 넓은 차량면적에 디자인해서 차량이 커보이는 효과가 있다. 아테온의 특별하면서도 특이한부분은 차량의 뒷부분에 있다. 그것은 바로 트렁크의 열림 방식이다. 트렁크가 열릴때 유리부분도 함께 열린다.트렁크가 넓고 깊숙하게 들어가있어 많은 짐을 식고 다니기 편리하다. 아테온의 실외의 디자인은 매우 스포츠 세단 느낌이였다, 그렇다면 실내은 어떤 느낌일지 분석해 보겠다. 의외로 겉과는 다르게 아테온의 실내는 차분하면서 정숙된 분위기하다. 차량의 내부는 세련되고 편안한 공간이다. 차량의 휠베이스의 경우에 큰 차이를 가지고 왔다. 아테온의 경우 2840mm로 다른 차량의 비해 긴편이다. 아테온의 뒷자석에 앉으면 공간의 여유가 아주 많다. 넉넉하면서 여유롭다. 머리 부분도 넉넉 했다. 뒷자석의 경우에 공기청정기 같은 공조장치 을 조절할수 있게 버튼을 만들어 놓아 뒷자석에 탑승자들도 상쾌한 기분을 만들수 있다. 

아테온은 차량의 외부는 스포츠세단 이지만 속은 완전 다른 이미지인 패밀리차의 분위기의 특성을 보여준다. 그렇다면 아테온의 주행성능은 어떨지 알아보자. 아테온의 경우에는 7단의 듀얼 클러치방식의 변속기를 사용하여 조금만 페달을 밟아도 주행 느낌이 매우 부드럽게 미끄러져간다. 쎄게 페달을 밟다보면 훅 잘나가는 것을 체험할수 있다. 전통적인 스포츠카는 아니여서 그만큼의  강렬함은 아니지만 매끈하고 쭉 잘나가는 느낌이다. 좌화롭다는 표현이 맞다. 엔진의 조절을 매우 잘 하여 불필요한 힘을 없애 차량의 가치를 높혔다. 아테온의 경우에는 주행모드는 에코,컴포트,노멀,스포츠,사용자설정 5가지의 모드를 소유하고 있다. 에코의 모드는 조금 다른 느낌이지만 다른 모드의경우에는 별차이를 못느낀다. 스포츠모드로 바꾼다고 드라마틱하게 스포티지해지거나 격한 느낌은 없다. 승차감은 매우 편하다. 핸들의 경우에는 정확성 있게 움직인다. 적당히 튼튼하면서도 잘 고정되어 있는 느낌이다. 급하게 급회전하여도 아테온은 중심을 잘잡았다. 이것은 폭스바겐의 우수한 기능으로도 유명하긴하다. 

스피드한 운전보다는 이번 아테온은 안전에 초점을 두고 안전하고 편안한를 만든것이다. 아테온의 균형감각은 정말 놀라웠다. 

중형이라고 해도 폭스바겐은 많은 장치를 차량에 첨가 하였다. 최신으로 나온 안전과 편의 기능은 왠만해서는 거의 있다고 보면 된다. 차선를 유지시켜주는 시스템도 있는데 차선을 매우 정확하고 튀지않고 자연스러운 주행을 한다. 크루즈 컨트롤과 함께 사용하면 운전자는 매우 든든하다. 

많은 대중들에게 사랑받을려면 무조건 하나의 특징을 고집하기 보다는 여러가지의 특징을 조화롭게 섞는것이 가장 좋다. 하지만 다양한 특성을 섞을때는 너무과하거나 튀면안된다. 조화로워야한다. 만약 조화롭지 못하게 섞으면 예전보다 못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아테온의 경우에는 특성이 매우 뚜렷하고 자기만의 개성을 가지고 있다. 외관은 역동적이게 디자인 하였고 내부는 매우 안전과 편안한 분위기로 디자인을 하였고 주행성능은 딱 그 중간이다. 조화를 정말 잘이루었다. 이래서 아테온은 멋진차 편안한차 반전의차 라고 이야기를해도 반박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없을것이다. 

추가정보를 간단히 적어보도록 하겠다 . 아테온의 가격은 5.225~5,718만원이고 연비는 15km/l이며 디젤로 출시 되었다. 배기량부분은 1,968cc이고 최대출력은 190hp이다.